은혜게시판

제목고난주간 말씀묵상 (4월 9일 목요일) 이하늘 2020-04-082021-12-15 13:28
작성자 Level 10

[성경본문] 마태복음26:39절 개역개정

39.조금 나아가사 얼굴을 땅에 대시고 엎드려 기도하여 이르시되 내 아버지여 만일 할 만하시거든 이 잔을 내게서 지나가게 하옵소서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시옵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하시고

제공: 대한성서공회

겟세마네 기도

 

 

“조금 나아가사 얼굴을 땅에 대시고 엎드려 기도하여 이르시되 내 아버지여 만일 할 만하시거든 이 잔을 내게서 지나가게 하옵소서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시옵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하시고”

 

채 몇 시간 남지 않은 십자가의 길 앞에서 예수님께서 하신 일은 “기도”입니다. 예수님의 기도는 “내 아버지여”로 시작하여,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로 끝납니다. 우리는 이 겟세마네 기도를 통해서, 주님 걸어가신 십자가의 길은 하나님 뜻에 대한 전적 신뢰이자 전적 순복인 것을 깨닫습니다.

 

주기도의 첫 마디를 되뇌어봅니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여!” 이처럼, 하나님을 내 아버지로 믿고 고백하는 것으로 우리의 모든 기도는 시작되어야 합니다. 그 아버지는 어떤 분이십니까? 우리를 끝까지 사랑하시는 분이십니다. 그 아버지를 신뢰하며 어떤 가시밭길이든지 그 분께 나를 맡기고 내어드리는 결단,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이 순종이 기도의 완성입니다.

 

하나님께 대한 전적 신뢰란, 그 뜻이 완전하심을, 그 뜻이 사랑이심을, 그 뜻이 구원이심을 믿는 것입니다. 또한 믿는다는 것은 우리가 다 알아서, 또는 다 알아야만 믿는 것이 아닙니다. 다 모르지만 믿는 것입니다. 다 알 수 없음에도 믿는 것입니다. 이 하나님의 불가지성이야말로, 오히려 우리가 믿을 수 있는 근거입니다. 왜냐하면, 믿음은 우리가 모두 헤아릴 수 없을 만큼 광대하신 하나님이심을 역설하기 때문입니다. 그 미지 속에서도 변함없이 믿는 것, 이것이 믿음입니다. 그 후 알면 알수록 확신이 되고, 알면 알수록 감격이 되고, “역시, 맞았어!” 라고 고백하게 되는 것이 신앙의 기쁨입니다.

 

이 온전하신 하나님의 뜻에 전적으로 순종하는 것,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시옵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하며 내 자아와 내 판단과 내 주장과 내 방법을 모두 굴복시키고, 그 뜻을 따르는 것이 예수께서 보이신 “전적 순복”입니다. 고난주간 우리의 기도도 이러해야 할 것입니다. 하나님의 뜻을 전적으로 신뢰하고, 그 뜻에 전적으로 순복하는 십자가의 길을 걸어가는 성도되길 소망합니다. 그 길이 생명의 길입니다.

 

찬양묵상 / 예수 피를 힘입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