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게시판

제목 고난주간 말씀묵상 (4월 11일 토요일) 이하늘 2020-04-102021-12-15 13:29
작성자 Level 10

[성경본문] 요한복음19:38-42절 개역개정

38.아리마대 사람 요셉은 예수의 제자이나 유대인이 두려워 그것을 숨기더니 이 일 후에 빌라도에게 예수의 시체를 가져가기를 구하

39.일찍이 예수께 밤에 찾아왔던 니고데모도 몰약과 침향 섞은 것을 백 리트라쯤 가지고 온지라

40.이에 예수의 시체를 가져다가 유대인의 장례 법대로 그 향품과 함께 세마포로 쌌더라

41.예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곳에 동산이 있고 동산 안에 아직 사람을 장사한 일이 없는 새 무덤이 있는지라

42.이 날은 유대인의 준비일이요 또 무덤이 가까운 고로 예수를 거기 두니라

제공: 대한성서공회

 

예수님을 장사하다.

 


“아리마대 사람 요셉은 예수의 제자이나 유대인이 두려워 그것을 숨기더니 이 일 후에 빌라도에게 예수의 시체를 가져가기를 구하매 빌라도가 허락하는지라 이에 가서 예수의 시체를 가져가니라 일찍이 예수께 밤에 찾아왔던 니고데모도 몰약과 침향 섞은 것을 백 리트라쯤 가지고 온지라 이에 예수의 시체를 가져다가 유대인의 장례 법대로 그 향품과 함께 세마포로 쌌더라 예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곳에 동산이 있고 동산 안에 아직 사람을 장사한 일이 없는 새 무덤이 있는지라 이 날은 유대인의 준비일이요 또 무덤이 가까운 고로 예수를 거기 두니라”

 

아리마대의 부자 요셉이 빌라도에게 가서 예수님의 시체 가져가기를 구했습니다. 그는 존경받는 공회원이라고 했는데, 예수님의 제자라는 사실이 유대인들에게 알려지면 위험한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를 보고는 그가 달라졌습니다. 여차하면 그 좋은 자리가 하루아침에 사라질지도 모르는 위험을 무릅쓰고, 용기 내어 자신을 드러내고 빌라도를 찾아갑니다.

 

니고데모도 몰약과 침향 섞은 것을 백 리트라(32.7L)쯤 가지고 예수님의 장례를 위해 찾아왔습니다. 그는 아무도 모르게 몰래 밤에 주님을 찾아와 영생을 질문한 사람이었습니다.  경건한 사람이었습니다.

 

이 두 사람이 예수님의 장례를 함께 지냈습니다. 예수님의 십자가를 보기 전에는 그들은 제자임을 밝히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진리가 그들을 자유하게 하였습니다. 두렵지 않게 되었습니다. 진리를 드러내는 삶을 살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은 돌아가셨지만 이들은 어둠에서 빛으로 다시 새롭게 드러난 사람이 되었습니다.

 

예수님의 십자가로 인하여 모든 인생, 모든 삶이 완전히 변하였습니다. 십자가는 우리를 죄인에서 의인으로, 죽음에서 생명으로, 패배자에서 승리자로 변화시킵니다. 그래서 주님이 십자가에서 마지막으로 하신 말씀이 "내가 다 이루었다." 인 것입니다.
모든 것을 다 이루신 주님, 오늘 저희들도 어둠에서 빛으로 드러납니다. 어둠에 머물지 않고 이젠 부활의 새 아침을 준비하겠습니다.

 

찬양묵상 / 십자가의 전달자